헤드라인▽
전직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들, “이제는 검사들 분연히 일어나야”
“불의를 보고 칼을 휘두르라고 검사에게 칼을 쥐어준 건데 불의한 일이 벌어지는데 제 목숨만 지키는 것은 검사가 아니다”
“장관이 지휘권이나 남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사들이 침묵하는 것은 군인들이 총 놓고 담배 피우는 것이나 다름없다”
현직 부장검사,"추 장관 '궁예의 관심법' 수준" 질타
작성 : 2020년 10월 21일(수) 20:13 가+가-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전직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들이 폭발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지휘권을 두번째로 발동하면서 전직 법무부 장관, 총장들이 나선 것이다.

라임 펀드 사기 사건은 물론 검찰총장 가족과 주변인에 대해 제기된 각종 의혹이 총망라되는 것을 지켜본 전직 검찰총장·법무부 장관들은 입을 모아 “이것은 검찰개혁이 아니다. 이제 법률 문제가 아니라 정치 싸움이 됐다”고 질타하고 나섰다.

이명박 정부 때의 김준규 전 검찰총장은 20일 “말로만 ‘검찰개혁’이라고 해서는 안된다. 이것은 개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검찰’ 하지 말라고 검찰개혁을 한 것인데, 이제 ‘검찰정치’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여권 인사가 연루된 사기 사건에서 총장이 손을 떼라는 지휘는 노골적인 ‘검찰정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에서 청와대 행정관·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인사들 이름이 나오자 국면 전환용으로 윤 총장 휘하의 검찰을 겨눈 것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노무현 정부 때 법무부 장관을 지낸 법조계 인사는 “검찰개혁은 검찰의 기득권을 내려놓는 것이기도 하지만, 검찰이 결코 ‘권력의 하수인’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두가지 방향이 돼야한다”고 전제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검찰을 하수인 삼으려는 ‘권력’ 쪽에 더 큰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인사들이 여럿 등장한 라임 사건에서 윤 총장이 수사 지휘 라인에서 빠지고, 추 장관이 발탁한 친정부 검사들이 그 자리에 채워진다면 ‘공정한 수사’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그는 “차라리 현 상황에서는 특별검사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제3의 독립기관이 수사를 맡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 때 검찰총장을 지낸 인사는 “이제는 검사들이 행동할 때”라고 촉구했다. 그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다다를 때까지 다다랐다”며 “장관이 지휘권이나 남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사들이 침묵하는 것은 군인들이 총 놓고 담배 피우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력 주장했다.

또 “불의를 보고 칼을 휘두르라고 검사에게 칼을 쥐어준 건데 불의한 일이 벌어지는데 제 목숨만 지키는 것은 검사가 아니다”라고도 분노했다.   이번에 추 장관은 ‘형성권’을 언급하며 “이번 수사 지휘도 즉시 효력이 발생하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윤 총장을 압박했다.

윤 총장이 지난 7월 ‘형성적 처분’이라며 추 장관의 채널A 사건 관련 수사 지휘를 수용한 것을 근거삼은 것이다. 이는 다른 부수적인 절차 없이 효력이 발생하는 법률 행위를 뜻한다.

총장의 수용 여부와 상관없이 장관이 지휘권을 행사한 순간, 총장의 지휘권은 이미 상실됐다는 의미다.

그러나 한 전직 검찰총장은 “형성적 처분이란 법원의 판결로서 법률로서 유사한 효력을 띄는 것이다.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앉혀놓고 수사 지휘를 못하게 하는 지휘권 발동은 상식적으로도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법무부 총장’ 같은 구조가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한편, 이런 가운데 현직 부장검사가 '궁예의 관심법'이란 표현까지 써가며 추미애 장관을 비판했다. 대검 감찰2과장을 지낸 정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는 다음날인 21일 검찰 내부망에 올린 '총장님을 응원합니다'라는 글에서 "진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현역 정치인이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는 일이 없어야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정 부장검사는 윤 총장이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을 맡을 당시를 거론하며 "대다수 검찰 구성원들이 당시 검찰총장과 윤석열 검사를 응원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총장은 사퇴했고 수사팀장인 총장님은 수년간 지방을 전전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2019년 총장님은 현 정권 실세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하고, 그 이후 현 집권 세력들로부터 계속해 공격을 받고 있다"면서 "나는 그런 총장님을 보며 다시 한번 2013년을 떠올리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추 장관을 언급하며 "사흘 만에 소위 '검찰총장이 사건을 뭉갰다'는 의혹을 확인하는 '궁예의 관심법' 수준의 감찰 능력에 놀랐고, 이후 전 서울남부지검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음에도 2차 수사지휘권이 행사되는 것을 보고 또 놀랐다"고 꼬집었다.

이어 "법무부 장관님의 의도는 모르겠으나, 수사지휘권의 행사는 결국 총장님을 공격해 또다시 총장직 사퇴라는 결과를 의도하는 정치적인 행위로 의심받을 수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권병찬 기자 기사 더보기

kbc77@hanmail.net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