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빛나는 동대문’골목길 비춰 범죄예방
- 위급 상황 시 112신고 쉽게 할 수 있도록, 해당 구역 주소도 표시
- 여성친화도시 동대문구, 민‧관‧경함께 안전한 동네환경조성
작성 : 2023년 01월 24일(화) 19:43 가+가-

빛나는 동대문

[신동아방송=이신동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가 범죄예방을 위한 골목길 환경개선사업을 실시했다. 사각지대 시야를 확보하고, 조도환경을 개선하여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반사경에 골목길을 비추는 조형물을 설치했다.

어둠이 내려앉은 늦은 밤, 동대문구의 한 골목길에 들어서자 민선8기 비전인 ‘행복을 여는 동대문구’를 새긴 동대문구 휘장이 빛을 내며 반사경을 감싸고, 반사경의 아래쪽에는 해당구역의 주소가 반짝인다. 골목길 주소표시는 위급상황 시 신고자가 본인의 현재 위치를 쉽게 인지할 수 있게끔 고안된 것으로, 경찰병력이 보다 빠르게 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어 범죄율을 낮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골목길 개선 사업은, 1차로 동대문경찰서 생활안전계 ‘범죄예방진단팀’(CPO)의 도움을 받아 설치위치를 선정하고, 2차로 1인 여성가구가 밀집된 대학가, 지하철역 주변 등에서 캠페인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진행되었다. 현재, 동대문구 14개 동 골목길 곳곳에는 ‘빛나는 동대문 반사경’ 12개를 포함, 바닥에 심어진 태양광 표지병 등이 어둡고 외진 골목길에서 구민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빛나는 동대문

조형물 설치 이후 해당지역의 구민들은 “보호받는 기분이 든다.”, “늦은 시간에 골목길을 통행할 때도 안심이 된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범죄예방 환경조성 사업은 시민참여예산으로 진행된 사업이며, 지역사회의 안전증진이 민·관·경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동대문구는 작년(2022년) 한 해 동안, 각종 범죄 예방을 위해 동대문경찰서와 협력하여 ‘CPTED(범죄예방 환경조성)로 안전한 우리동네’ 사업을 추진해왔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2023년 올해에도 범죄예방 환경조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동대문경찰서와 협력하여 범죄율을 낮추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다”고 안전한 동대문구 조성을 위해 힘쓸 것을 약속했다.
신동아방송 이신동기자 기사 더보기

news@sdatv.co.kr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