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완도군, 완도호랑가시나무숲 조성 ‘향토 수종 확대’
- 2억5천만 원 투입, 군외면 영풍리에 3,500주 식재
작성 : 2023년 01월 25일(수) 14:29 가+가-
[신동아방송 = 김재찬기자 ]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역 향토 수종 및 산업화 가능 수종 육성을 위해 매년 50ha 규모의 지역 특화 조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완도의 향토 수종인 완도호랑가시나무 숲을 조성한다.

사업 대상지는 완도군 대신리와 군외면 영풍리, 고금면 청용리이다.
그중 군외면 영풍리 산183-2 일원(13ha) 영풍리마을숲에 사업비 2억5천만 원을 투입, 완도호랑가시나무 묘목 3500주를 식재하여 숲을 시범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군은 매년 10ha 이상의 산림에 완도호랑가시나무를 식재하여 숲 규모를 점차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군에서는 특색 있는 녹색 경관을 제공하고자 완도읍 시가지 진입로와 완도수목원 진입로에 완도호랑가시나무 거리를 조성했다.
한편 완도호랑가시나무는 감탕나무와 호랑가시나무의 자연 교잡종으로 겨울철 짙은 녹색의 잎과 빨간 열매의 관상 가치가 매우 높은 대표 난대상록수종이다.

완도호랑가시나무는 1978년 천리포수목원 고(故) 민병길 교수팀이 완도로 식물 답사를 왔다가 발견하여 미국 학회에 소개하면서 ‘완도’의 지명이 붙었다.
박은재 산림휴양과장은 “소중한 지역 향토 수종을 보호하고 우리 군이 국내 최대 난대림인 만큼 국립난대수목원을 중심으로 탄소 흡수 및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숲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재찬기자 기사 더보기

kimca111@hanmail.net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